기아대책
전체메뉴

기아대책

후원하기

30주 만에 세상에 찾아온 1,200g의 작은 히어로 윤후

이른둥이 도담도담 #이른둥이함께키워요

태어난 지 2주가 되었을 때, 윤후는 6개월도 버티기 힘들 거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양쪽 뇌 사이에 큰 갈라짐이 있는 희귀병인 중증 분열뇌증. 모두가 희망이 없다고 했지만 윤후와 엄마는 포기하지 않기로 했습니다.전두엽 손상이 심해 성장이 더디고, 발달 장애를 겪고 있지만 제때 재활한다면, 윤후에게도 평범한 일상이 찾아올 것입니다.

후원하기

어린 엄마는 홀로 윤후를 낳았고,홀로 윤후를 돌봅니다.

일주일에 5일, 윤후를 데리고 병원에 갑니다. 직장에 다닐 수도 없습니다. 아직 갚지 못한 학자금 대출이 남아있고, 친정에 모든 것을 의존해야 하는 현실이지만 엄마에겐 무너지지 않을 이유가 있습니다. 다른 친구들 처럼 옹알이를 끝내고 서툴게 ‘엄마’라고 불러줄 때, 아장아장 첫 걸음마를 시작할 때, 밥 잘 먹고 포동포동 살이 오른 채로 까르르 웃어줄 때, 새로 사준 크레파스로 냉장고에 낙서를 할 때, 엄마는 아직 오지 않은, 윤후의 모든 순간을 기대합니다.

후원하기

“도담도담” 이란 어린아이가 아무 탈없이 잘 자라는 모양을 나타내는 말로 이른둥이로 태어난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세상에 나오자마자 마주한 “잠재적 장애”

엄마 품에서 더 자라야 했지만 조금 일찍 세상으로 나오게 된 이른둥이. 덜 자란 폐로 호흡하고, 아직 완성되지 않은 뇌로 몸을 가눠야 합니다.

이른둥이는 신생아집중치료실 퇴원 후 최소 2~3년은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재활하지 않으면 장애가 생길 가능성이 높은 “잠재적 장애”가 있기 때문입니다. 뇌가 덜 발달되어 혈액이 원활히 돌지 못해 뇌성마비나 시각,청각,지능 장애의 위험이 높습니다. 폐가 약해 만성 호흡기질환을 겪고 언어나 학습 장애가 생기기도 합니다.

포기하지 않는 “슈퍼둥이”로 자라도록

장애 진단을 받기 전까진 이른둥이 재활치료비의 많은 부분을 부모님이 부담해야 합니다. 정부 지원이 점차 늘어나고 있지만 특정 항목에 제한되어 있고, 비급여 치료는 지원이 되지 않습니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정에선 필요한 재활치료를 포기하거나 줄일 수밖에 없습니다.

극소저체중으로 태어난 이른둥이 6명중 1명은 24개월이 되어도 스스로 일어설수조차 없습니다. 뒤쳐진 신체 /인지 능력을 회복하기 위해서 통합적인 재활치료가 꼭 필요합니다.

이른둥이가 슈퍼둥이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아이들에게 날개를 달아주세요!

세상에 나오자마자 마주한 “잠재적 장애”

엄마 품에서 더 자라야 했지만 조금 일찍 세상으로 나오게 된 이른둥이. 덜 자란 폐로 호흡하고, 아직 완성되지 않은 뇌로 몸을 가눠야 합니다.

이른둥이는 신생아집중치료실 퇴원 후 최소 2~3년은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재활하지 않으면 장애가 생길 가능성이 높은 “잠재적 장애”가 있기 때문입니다. 뇌가 덜 발달되어 혈액이 원활히 돌지 못해 뇌성마비나 시각,청각,지능 장애의 위험이 높습니다. 폐가 약해 만성 호흡기질환을 겪고 언어나 학습 장애가 생기기도 합니다.

포기하지 않는 “슈퍼둥이”로 자라도록

장애 진단을 받기 전까진 이른둥이 재활치료비의 많은 부분을 부모님이 부담해야 합니다. 정부 지원이 점차 늘어나고 있지만 특정 항목에 제한되어 있고, 비급여 치료는 지원이 되지 않습니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정에선 필요한 재활치료를 포기하거나 줄일 수밖에 없습니다.

극소저체중으로 태어난 이른둥이 6명중 1명은 24개월이 되어도 스스로 일어설수조차 없습니다. 뒤쳐진 신체 /인지 능력을 회복하기 위해서 통합적인 재활치료가 꼭 필요합니다.

이른둥이가 슈퍼둥이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아이들에게 날개를 달아주세요!

이른둥이 도담도담 캠페인은

3세에서 6세까지 극소저체중출생아 및 이른둥이의 재활치료비를 지원해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1. 신청: 병원 의료사회복지사, 기관 사례담당자를 통해 신청
  2. 심사: 소득과 의료적 상황의 경중을 고려하여 심사
  3. 지원: 금액: 1인당 최대 300만원/년, 기간: 지원결정 후 1년
  • 지원대상
    1. 1) 3세~6세의 재활치료가 필요한 이른둥이(극소저체중출생아(1,500g) 우선)
    2. 2)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또는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에 해당하는 이른둥이 가정
  • 지원항목
    1. 1) 소아 재활의학과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처방된 치료항목
    2. 2) 복지관의 작업치료, 운동치료, 인지치료, 감각통합 등 4가지 항목만 해당(보조기, 사설기관, 복지관에서 받은 항목 제외)
  • 지원신청문의 02-2085-
  • 관련기사보기
    • 조선일보 [더 나은 미래] 이른둥이, 마을이 키웁니다 (1) 일본 이른둥이 선진 현장을 가다
    • 조선일보 [더 나은 미래] 우리 아이 몸무게 980g (2) '이른둥이' 의료지원 사각지대에 놓이다

기아대책 뉴스레터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