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
전체메뉴

기아대책

이전으로

언론보도

국민일보

“한반도 평화 위해 한국교회는 하나님 말씀 따라 ‘사랑 선언’을”

2018.10.23

“한반도 평화 위해 한국교회는    하나님 말씀 따라 ‘사랑 선언’을” 기사의 사진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의 김주한(사진) 대북사업본부장은 11일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한국교회와 기독교인의 가슴속 사랑을 폭발시키는 것이 한국교회가 할 일”이라며 “교회가 먼저 ‘사랑 선언’을 하자”고 제안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개최된 국민미션포럼 주제발표자로 나와 “정치권이 종전선언을 논의하듯 한국교회가 반목과 대립을 멈추고 다함께 주님의 말씀에 따라 원수를 사랑하자는 선언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아대책은 1994년 민간단체 중 가장 먼저 대북사업의 문을 열었다. 김 본부장은 “사람이 하는 일이라면 법과 제도, 분위기에 따라 멈췄을 것”이라며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멈춤 없이 진행된 것은 이 일이 그 땅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으로 진행된 일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기아대책은 ‘멈추지 않는다’는 원칙을 세우고 지속가능한 사업을 위해 대북사업 플랫폼 ‘NKFHI’를 만들었다. 김 본부장은 “2016년 박근혜정부가 인도적 지원 사업을 모두 중단했을 때도 북한의 고아 1만명에게 급식을 제공할 수 있었다”며 “올해 5만명에게 급식을 지원하고 있으며 계속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북한에 유실수를 지원하는 생명나무 캠페인도 소개했다. 그는 “성경의 생명나무는 생명을 주는 존재로서의 그리스도를 뜻한다”며 “북한 어린이들에게 점심을 먹이고 주민들의 자립을 돕는 생명나무를 보내는 일에 교회가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하생략)

기아대책 뉴스레터

위로